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나빌레라’ 송강 첫 스틸, 재능vs현실 방황하는 청춘 발레리노
2021-02-15 08:01:58
 


[뉴스엔 이민지 기자]

송강이 남다른 재능을 지닌 발레리노 ‘이채록’으로 변신한다.

3월 22일 첫 방송을 앞둔 tvN 새 월화드라마 ‘나빌레라’(극본 이은미/연출 한동화)는 나이 일흔에 발레를 시작한 ‘덕출’과 스물셋 꿈 앞에서 방황하는 발레리노 ‘채록’의 성장을 그린 사제듀오 청춘기록 드라마로 별점 만점과 평점 9.9점의 원작 웹툰 '나빌레라'(HUN, 지민)를 드라마화한 작품이다.

송강은 극 중 발레에 남다른 재능을 갖고 있지만 녹록지 않은 현실에 방황하는 스물셋 청년 ‘이채록’ 역을 맡았다. 뛰어난 재능을 지녔지만 현실 때문에 방황하던 채록은 뜻하지 않은 발레 제자 ‘덕출(박인환 분)’을 만나면서 인생에 큰 변화를 맞게 된다. 특히 송강은 ‘좋아하면 울리는’, ‘스위트홈’에 이어 ‘나빌레라’로 다시 한번 웹툰을 찢고 나온 싱크로율 높은 비주얼과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일 것으로 예고돼 이목이 집중된다.

2월 15일 송강이 청춘 발레리노 이채록으로 완벽 변신한 모습이 포착됐다. 송강은 시선을 압도하는 뛰어난 비주얼과 피지컬을 뽐내며 발레 연습에 집중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군더더기 없는 완벽한 몸의 라인과 손끝 하나하나까지 흐트러짐 없는 동작을 선보이는 송강은 세상에 오로지 자기 자신과 발레만 남겨진 듯 그 누구보다 진지한 눈빛을 빛내고 있다.

한편 송강은 발레 연습실 밖에서는 여러 개의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는 ‘현실 청춘’으로, 그의 녹록지 않은 현실이 공감을 높일 예정이다. 연습실 안에서는 힘찬 백조 같은 모습을 뽐내던 그도 쉽지 않은 현실을 살아가는 청춘이었던 것. 남다른 재능을 지닌 발레리노와 현실을 살아가는 고된 청년을 넘나드는 송강의 섬세한 연기력에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tvN ‘나빌레라’ 제작진은 “송강은 웹툰 속 채록 캐릭터가 살아 숨 쉬는 듯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다”라며 “송강의 인생 캐릭터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 발레리노 송강을 만나게 될 ‘나빌레라’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사진=tvN)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