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권진아 “유희열, 내가 나만의 정답 찾도록 조언 아껴”[EN:인터뷰]
2021-02-18 07:00:01
 


[뉴스엔 이민지 기자]

싱어송라이터 권진아가 새 앨범으로 돌아온다.

권진아는 2월 18일 EP앨범 '우리의 방식'을 발표한다. '우리의 방식'은 권진아가 전곡 작사, 작곡뿐만 아니라 처음으로 메인 프로듀서 역할을 맡아 완성시킨 앨범으로 기대를 모은다.

권진아가 화자가 되어 일상에서 마주하는 여러 가지 감정들을 여섯 개의 단편 소설로 비유하여 하나의 단편집처럼 구성했다.

정규 2집 '나의 모양' 이후 1월 5개월만에 피지컬 앨범으로 컴백하는 권진아는 "대중 분들 앞에 서는 일은 언제나 긴장되고 떨리지만 이번엔 어느 때보다 기쁘고 감회가 새롭다. 아직 나 스스로를 프로듀서로 표현하는 것이 많이 쑥스럽지만 프로듀서로서 이런저런 고민을 거친 지금, 많은 것들이 다르게 보인다"고 소감을 밝혔다.

권진아는 "수록된 여섯 개의 곡을 단편집 형식으로 담아낸 앨범이다. 내가 전곡 작사·작곡을 했는데 내 안에 있는 것들을 꺼내놓고 보니 자연스레 여러 장르의 곡들이 나왔다"며 "지난 정규 앨범 때는 주로 발라드 트랙이 많았는데 이번 앨범은 다양하게 듣는 재미가 있으실 것 같다"고 '우리의 방식'을 소개했다.

타이틀곡인 '잘 가'는 이별을 앞두고 마지막을 예감한 마음을 담담하게 그려낸 이별 곡으로 권진아의 맑고 청아한 목소리가 돋보인다.

권진아는 "많은 말을 하지 않아도 알 수 있던 이별의 순간에 아프지만 담담히 보내주려는 마음을 표현했다. 언제나 그랬듯 제 노래는 가사에 집중해서 들어주시면 좋을 것 같다. 담담한 가사와 달리 애절하게 노래했다"고 설명해 기대를 더했다.

그는 "6곡 모두 다른 장르이고, 다른 스토리들을 담고 있지만 공통적으로 권진아라는 한 명의 화자가 사람들 간의 관계에서 오는 감정과 생각들을 다루고 있다. 그렇게 단편집 콘셉트를 구상하게 됐고 가사 속 많은 문장들에 저의 감정과 경험이 담겨있다"고 전했다.

이번 앨범은 권진아가 처음으로 메인 프로듀서 역할을 맡아 완성해 의미가 깊다.

부담스러울 수 있는 과정에 권진아는 "'내가 할 수 있는 걸 하자'라는 생각으로 마인드 컨트롤을 했다. 전보다 책임감과 부담감을 더 느꼈지만 또 한편으로는 자유로워진 부분이 있어 힘을 낼 수 있다"고 야무진 소감을 밝혔다. 이어 "내가 구현하고 싶었던 것들을 구현하는 과정이 즐거웠고, 알 수 없는 두려움이 있을 땐 '어떻게든 되겠지'라는 생각으로 이겨냈다"고 귀띔했다.

그는 "첫 트랙부터 마지막 트랙까지 앨범 전체를 감상했을 때 듣는 분들의 마음속에 진한 여운이 남을 수 있도록 모든 곡에 공을 들였지만 첫번째 트랙 ‘우리의 방식’ 과 마지막 6번 트랙 ‘여행가’에 나의 에너지와 마음을 가장 많이 담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리고 공연이 어려운 요즘, 하나의 공연을 감상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도록 트랙들을 배치했다. 이 부분도 함께 고려해서 감상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권진아는 "유희열 대표님께서는 내가 나만의 정답을 찾을 수 있도록 오히려 조언을 많이 아끼셨다. 조언보다는 응원을 많이 해주셨다. 조용히 지켜 보시다가 잘 하고있으니 걱정하지 말라고 전화와 문자로 응원해주시는 스타일이다. 말씀은 많이 안 하시지만 문자와 전화 속 목소리에 담긴 응원이 느껴진다"며 고마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권진아는 최근 개코와 함께 한 '개작실' 프로젝트를 비롯해 많은 뮤지션들과의 음악적 교류로 다양한 음악을 들려줬다. 그는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 분들을 만나면서 새로운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어서 재밌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함께 작업해보고싶은 뮤지션이 정말 많은데 최근에는 양희은 선생님, 선우정아님, 황소윤님 영상을 많이 찾아본다.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분들과 다양하게 작업해보고 싶다"고 바람을 덧붙였다.

권진아는 "내 안에 있는 것들을 조금 더 거침없이 세상에 보여주고 싶다. 자연스레 그 마음과 함께 피어오르는 두려움까지도 음악으로 표현하고 싶다. 꽤나 멋진 설득력으로"라고 이번 앨범의 목표를 공개하기도.

그는 "아직 보여주지 못한 이야기가 많다. 노래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다양한 무대와 음악으로 자주 찾아뵙고 싶다"며 "많은 고민과 생각들로 앨범 발매 주기가 긴 나를 늘 기다려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꾸준히 여러분에게 나만의 방식으로 이야기를 들려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팬들에게


메시지를 남겼다. (사진=안테나)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