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여신강림’ 차은우 “문가영 코에 라면면발 있는 신, 웃음터져 NG”[EN:인터뷰②]
2021-02-19 08:00:01
 


[뉴스엔 박수인 기자]

(인터뷰①에 이어)

아스트로 멤버 겸 배우 차은우가 '여신강림' 출연 배우들과 호흡을 언급했다.

차은우는 2월 17일 뉴스엔과 화상으로 진행한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극본 이시은/연출 김상협) 종영 인터뷰를 통해 문가영(임주경 역), 황인엽(한서준 역) 등과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문)가영 누나, (황)인엽 형과 함께 하면서 즐거운 작업이었다"고 운을 뗀 차은우는 "가영 누나는 임주경, 인엽 형은 한서준 그 자체였던 것 같다. 둘이 있든 셋이 있든 함께 하면 재미있고 시너지가 났다. 편하게 얘기하다가 연기를 맞춰보기도 하고 '이게 좀 더 나아?' 하고 서로 의견을 물으면서 조금 더 나은 것을 찾아가려고 했다. 편하게 호흡을 맞추다 보니까 재미있게, 화기애애하게 촬영했다"고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여신강림'은 앞선 작품 JTBC 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MBC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과 비교해 또래 배우와 로맨스 호흡을 맞춘 작품이기도 했다. 차은우는 "운이 좋게도 좋은 상대 배우들을 만났다. 임수향, 신세경, 문가영 누나 다들 좋았다. 이번에는 처음으로 또래와 연기하게 됐는데 이번 드라마를 촬영하면서 학교에 있는 것처럼 즐거웠고 교실에 있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 누나와 얘기도 많이 하면서 주경이로서, 수호로서 도움을 주고 받았다"고 상대배우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고등학생 연기를 하며 학창시절 향수를 느끼기도 했다고. 차은우는 "차은우가 되기 전 학창시절 이동민은 학교 끝나고 축구나 농구를 빨리 하고 들어와서 학원 가고 간식 먹는 것의 반복이었던 것 같다. 축구 농구 학원밖에 몰라서 아쉽기도 하다. 또 수학여행을 못가봐서 아쉬웠는데 드라마를 통해서 대리만족해서 좋았다. 학창시절 동민이는 까무잡잡 하고 엄마 아빠 말씀 잘 듣고 동생과도 사이좋게 지내는 평범한 친구였던 것 같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화기애애 했던 촬영 현장 분위기도 전했다. 차은우는 "남해에 내려가서 찍은 분량이 있다. 주경과 이별하기 전 데이트하는 신들이 있었다. 전망대도 가고, 카페에서 서로 그림도 그려주는 신들이었는데 대본에는 지문으로만 써있었다. 그래서 행동이나 말들은 상황에 맞게 애드리브로 했다"고 말했다.

기억에 남는 NG 장면으로는 주경이 만화방에서 라면을 먹다가 면발이 코로 나오는 신을 꼽으며 "그 모습이 너무 재미있기도 하고 장난도 많이 쳤다. 저도 웃고 카메라 형도 웃어서 NG가 난 적이 있다"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여신강림'은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신입사관 구해령'에 이은 차은우의 세 번째 주연작. 주연의 무게를 느낀 부분도 있었을까. 차은우는 "욕심도 있고 잘 됐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 보니까 생각하는 부분, 느끼는 부분 중 하나이다. 첫방송 하기 전날 한 주 동안은 긴장이 많이 됐다. 이번 촬영 때도 (문가영) 누나와 서로 위로해주면서 긴장되는 걸 눌렀던 기억이 있다"면서도 "그 무게로 힘들어하기 보다는, 무겁다고 해결되는 것이 아니라 잘 헤쳐 나가야 하니까 좋은 방향으로 생각하려 한다"고 답했다.

또한 차은우는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 "앞으로 여러가지 도전을 많이 해보고 싶다. '여신강림' 속 액션을 하면서도 재미있어서 더 해보고 싶고, 기회가 된다면 코미디도 해보고 싶다"는 바람을 덧붙였다. (사진=판타지오


제공)

(인터뷰③에서 계속)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