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이래서 유재석 국민MC 시작이 ‘동거동락’[TV와치]
2021-02-22 16:25:21
 


[뉴스엔 이민지 기자]


'동거동락'과 재회한 유재석이 물 만난듯 활약했다.

2월 20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는 '2021 동거동락' 두번째 이야기로 진행됐다. 2000년 방송된 '목표달성 토요일-스타 서바이벌 동거동락'을 2021년 버전으로 꾸민 '2021 동거동락'은 신구 예능인의 조합으로 방송 전부터 기대를 모았다.

탁재훈, 홍현희 등 베테랑 예능인과 이영지 등 신선한 얼굴의 조화는 웃음을 만들어내며 호평을 받았다. 20년만에 돌아온 포맷인 만큼 첫주 다소 올드하다는 호불호 속에 시작했으나 두번째 에피소드는 순도 100%의 웃음을 만들어내는데 성공했다.

사실 '동거동락'은 유재석이 국민MC로 발돋움 하는 시작점 같은 프로그램이다. 유재석은 고(故) 최진실의 추천으로 '동거동락' MC 자리에 앉았고 이는 유재석이 처음으로 메인MC를 맡은 프로그램이다. 유재석은 "그게 잘 돼 지금의 내가 있게 됐다"고 말하기도.

당시 유재석은 첫 메인MC임에도 불구하고 '동거동락'을 안정적으로 이끌며 진행 능력을 보여줬다. 출연진을 쥐락펴락 하는 맛깔나는 진행 능력부터 인기 스타부터 신인까지 아우르며 주목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배려까지. '동거동락'을 통해 예능 스타들이 탄생한 것에 유재석의 진행 능력도 한 몫 했다는 평가다.

'놀면 뭐하니?-2021 동거동락'에서 가장 눈길을 끈 대목 중 하나도 유재석의 활약이다. 유재석은 '방석 퀴즈'의 백미인 '철가방 퀴즈'에서 현란한 손놀림으로 '철가방 타짜' 면모를 보여줬다. 보는 사람의 혼을 쏙 빼놓는 손기술은 멤버들을 혼란에 빠뜨렸고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선사했다.

문제를 내고 답을 이끌어내는 과정에서 나온 유재석의 깐족거림, 출연진을 쥐락펴락 하는 말솜씨는 덤. 그는 "유재석이 하고 싶어 하는 포맷"이라는 반응이 나올 정도로 '동거동락'을 즐기는 모습을 보였다. 10명 이상의 출연자가 떼로 함께 하는 포맷임에도 유재석은 모두를 휘어잡는 진행을 선보이며 프로그램을 안정적으로 이끌었다.

한편 '놀면 뭐하니?' 제작진은 "2021 동거동락'은 일회성이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새로운 얼굴들을 찾아 앞으로도 더욱 신선한 웃음을 보여드리고자 한다. 이후에도 새로운 예능 유망주들과 예능 베테랑들의 만남이 지속될 수 있도록 계획 중이니 응원해주시고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


"고 전해 기대를 높였다. (사진=MBC)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