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블랙야크강태선나눔재단, 중국 쿠부치 사막서 생태원 조성 활동 펼쳐
2018-10-12 11:14:31
 


[뉴스엔 박승현 기자]

블랙야크의 사회복지법인 블랙야크강태선나눔재단이 중국 네이멍구 쿠부치 사막에서 황사 방지를 위한 ‘블랙야크 황사쉴드 쿠부치 사막 생태원 조성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올해로 3년 째인 이 프로젝트는 국, 내외적으로 큰 이슈가 되고 있는 사막화와 대기오염 등의 심각성을 알리고 예방을 위한 노력을 기울여 관심과 동참을 이끌어내고자 기획됐다. 특히 중국의 쿠부치 사막은 세계에서 아홉 번째로 큰 사막으로 우리나라에 도달하는 상당량의 황사 진원지로 알려져 있으며, 무분별한 벌목으로 매년 서울에 5배에 달하는 면적에 사막화가 진행되고 있다.

쿠부치 사막 트래킹을 통해 사막의 현실에 대해 확인하고 조림작업이 된 지역과의 차이에 대해 직접 확인하고 사막에서 생존률이 높은 포플러나무를 총 600그루 심는 작업을 진행했다. 블랙야크는 지속적으로 사업 전개를 통해 매년 조림사업 규모를 확장하며 장기적으로 쿠부치 사막 내 블랙야크 그린존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로써 블랙야크는 2016년 첫 활동을 시작으로 3년간 쿠부치 사막에 총 2천여 그루의 나무를 심으며 8,000제곱미터 면적의 희망의 숲을 조성했다.

생태원 조성 활동에 매년 참여하고 있는 강태선 이사장은 “당장 오늘 심은 나무 한 그루가 큰 역할을 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시간이 지나고 점차 숲을 이루어 가며 미래 세대에게 지속 가능한 지구를 물려줄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인간과 환경, 미래를 위한 다양한 사회적 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실천하는 선순한 구조의 사회 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블랙야크 제공)

뉴스엔 박승현 hyun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관계 자주 가졌던 아내, 알고 보니 성욕 못 느껴…결국 옛 애인과 불륜
진미령, 금으로 둘러싸인 황금빛 집 공개 “금이 몸에 좋다고”
‘애로부부’ 늦게 끝난다던 아내, 간 곳은 낯선 남자의 집?
조현영, 화끈한 비키니 자태 공개…글래머 몸매+개미허리
‘김무열 ♥’ 윤승아, 양양 죽도해변 133평 4층 집 내부도 공개 ‘농구장...
서정희. 19평 화이트톤 시티뷰 주방 “집은 거짓말을 안 한다”
‘백세누리쇼’ 양혜진 500평 집 공개, 집안에 다리→연못까지
전지현 논현동 건물 230억에 팔았다 14년 보유 140억 차익

매력부자 박하...

강렬매력 에버...

부일영화제 스...

에버글로우 도...

관계 자주 가졌던 아내, 알고 보니 성욕 못 느껴…결국 옛 애인과 불륜(애로부부)[종합]

“내가 무슨 잘못이냐”던 김창열, 故이현배 형 이하늘 폭로 후 무릎꿇고 사과(종합)

‘놀면 뭐하니?’ 대놓고 PPL에도 호평일색 왜? [TV와치]

‘컴백홈’ 송가인, 무명부터 싹보인 톱스타 인성 [TV와치]

에이프릴VS이현주, 소속사 DSP의 선택적 옹호 [이슈와치]

김수현도 혀 내두른 서예지, 사생활 파문은 연기력도 쉴드 불가[이슈와치]

연예계 ‘사제 케미’로 빛나는 스타들 [스타와치]

도덕적 해이부터 범법까지, 대중은 ‘그사세’에 지쳤다 [이슈와치]

‘마우스’ 살인마를 응원하게 되는 아이러니 [TV와치]

‘어쩌다 사장’ 적당한 오지랖이 만든 힐링 [TV와치]

“벌써 인생작” 송혜교 신민아 전지현 전도연 한효주, 女톱배우 각축전 [TV와치]

‘대박부동산’ 정용화 “데뷔..

(인터뷰②에 이어) 정용화가 입대 전 느꼈던 부담감과 배우로서 마음가짐을 솔직하..

김준수 “‘드라큘라 장인’ 수식어 감..

‘로스쿨’ 김명민 “김석윤 감독이라..

‘여고괴담6’ 최리 “진짜 폐교서 촬..

김현수 “‘펜트하우스’→‘여고괴담..

‘다크홀’ 이하은 “감정 소모 큰 연..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