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방탄소년단 “美빌보드 1위 배턴터치 만감 교차, 춤추며 만끽하고파”[종합]
2021-07-20 03:00:53
 


[뉴스엔 황혜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재차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Hot 100)에 1위로 진입한 소감을 밝혔다.

방탄소년단 리더 RM(알엠)은 7월 20일 방탄소년단 공식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에 "만감이 교차하네요!! 계속된 여러분과의 만나지 못함으로 기쁨이나 슬픔에 굉장히 무뎌진 상태였어요. 그래도 오늘은 눈감고 괜히 춤추면서 만끽하고 싶습니다! 분명 즐겁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이런 감정을 선사해주셔서 진심으로 내내 영광이고, 감사하고 그렇습니다! 우리 언젠가 만나 얼싸안고 못다한 기쁨을 나누면 좋겠습니다! Thank you with all of my heart"라고 덧붙였다.

멤버 슈가는 "춤추기를 허락하겠습니다!! 오늘은 즐겁게 춤추자구요! 감사합니다 아미"라고 소감을 밝혔다.

멤버 지민은 "여러분의 큰 사랑과 응원에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열심히 살겠습니다. 저희를 위해서라도 제발 행복해주세요"라며 큰절을 올리는 사진을 덧붙여 팬 아미들에 대한 진심을 표현했다.

멤버 진 역시 "진동이 자주 울려서 봤더니 일등이라니"라며 "저도 더 열심히 살겠습니다. 감사합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날 빌보드 공식 발표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7월 9일 발매한 신곡 'Permission to Dance'(퍼미션 투 댄스)로 '핫 100' 최신 차트(7월 24일 자) 1위에 올랐다. 지난주까지 7주 연속 1위를 차지했던 방탄소년단 'Butter'(버터)는 7위를 차지했다.

'핫 100'은 미국 현지 스트리밍 횟수와 음원 다운로드 수, 라디오 방송 청취자 수 등 각 부문 합산 점수를 토대로 한 주간 미국 현지에서 인기를 끈 곡 순위를 매기는 차트다.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과 함께 빌보드 양대 메인 차트로 꼽힌다.

방탄소년단은 이번 1위 진입으로 빌보드 차트 사상 드문 '1위 셀프 배턴 터치'라는 쾌거를 이뤘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5월 21일 발표한 싱글 'Butter'로 6월 5일 자 '핫 100'에서 '핫샷 1위'에 성공했고 7월 17일 자 차트까지 7주 연속 정상을 지켰다.

빌보드에 따르면 '핫샷 1위' 후 정상을 수성하다 자신의 신곡으로 다시 '핫샷 1위'에 성공한 가수 탄생은 2018년 미국 가수 드레이크 이후 3년 만이다. 방탄소년단은 영국 밴드 비틀즈(1964년), 미국 그룹 보이즈 투 맨(1994년), 미국 듀오 아웃캐스트(2004년), 미국 그룹 블랙 아이드 피스(2009년) 이후 5번째로 스스로 1위를 넘겨받은 그룹이 됐다.

팀 자체적으로는 통산 13번째 1위를 달성했다. 지난해 8월 첫 영어 싱글 'Dynamite'(다이너마이트)로 한국 가수 중 처음으로 '핫 100' 1위를 기록한 방탄소년단은 이 곡으로 2주 연속 1위 포함 총 3차례 정상을 찍었다.

이에 그치지 않고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10월 미국 가수 제이슨 데룰로(Jason Derulo)와 함께 부른 'Savage Love'(세비지 러브) 리믹스 버전 음원으로 두 번째 1위 곡(통산 4번째 1위)을, 지난해 11월 'BE'(비) 앨범 타이틀곡 'Life Goes On'(라이프 고즈 온)으로 3번째 1위 곡(통산 5번째 1위)을 탄생시켰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Dynamite'부터 'Permission to Dance'까지 단 10개월 2주 만에 5개의 '핫 100' 1위 곡을 빌보드 역사에 남겼다. 방탄소년단에 앞서 단기간 내 5개 곡 1위를 달성한 가수는 1987년부터 1988년까지 9개월 2주간 5차례 1위 곡을 탄생시킨 미국 가수 고(故) 마이클 잭슨이다.

다음은 리더 RM 소감 전문.

만감이 교차하네요 !!
계속된 여러분과의 만나지 못함으로
기쁨이나 슬픔에 굉장히 무뎌진 상태였어요
그래도 오늘은 눈감고 괜히 춤추면서 만끽하고 싶습니다 ! 분명 즐겁습니다 !

이런 감정을 선사해주셔서 진심으로 내내 영광이고, 감사하고 그렇습니다 !

우리 언젠가 만나 얼싸안고 못다한 기쁨을 나누면 좋겠습니다 !

Thank you with all of my heart

다음은 멤버 슈가 소감 전문.

춤추기를 허락하겠습니다!! 오늘은 즐겁게 춤추자구요! 감사합니다 아미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다음은 멤버 지민 소감 전문.

아니 그니까 이게 말이 원래 되는 건가요? 어떤 말을 해야 이 기분이 여러분한테 전달이 될까요. 여러분들의 큰 사랑과 응원에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열심히 살겠습니다. 저희를 위해서라도 제발 행복해주세요.

다음은 멤버 진 소감 전문.

진동이 자주 울려서 봤더니 ptd 일등이라니
저도 절하면서 사진 올리고 싶네요ㅠㅠ
저도 더 열심히 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thank
you love you army

(사진=빌보드 공식 SNS)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사유리, 아들 젠과 이지혜 압구정 집 한강뷰 감상 ‘이웃에 유재석…’
‘김국진♥’ 강수지, 식물원 뺨치는 럭셔리 집 공개 “자연 좋아”
난임 남편 탓하며 외도+이혼했던 전처, 친자식 데리고 다시 돌아와
‘홈즈’ 집안에 편백 사우나 있는 한옥 타운하우스, 매매가 4억 5천
이혜영, 46억 한남동 집서 완성한 그림 공개 ‘반려견에 영감’
김경화, 심플 인테리어 대치동 집 공개 “집에서 운동화 신고 생활”
이다해, 7년♥ 세븐이 두 번 반할 비키니 자태‥반려견과 물놀이 데이트
‘여신강림’ 야옹이, 슈퍼카도 액세서리‥60kg→47kg 비포 애프터까지

공민지, 사랑스...

웬디 상큼한 매...

귀여운 핑크 공...

매력부자 박하...

‘김국진♥’ 강수지, 식물원 뺨치는 럭셔리 집 공개 “자연 좋아”(강수지TV)

난임 남편 탓하며 외도+이혼했던 전처, 친자식 데리고 다시 돌아와 (애로부부)[종합]

사유리, 아들 젠과 이지혜 압구정 집 한강뷰 감상 ‘이웃에 유재석…’

이혜영, 46억 한남동 집서 완성한 그림 공개 ‘반려견에 영감’

‘홈즈’ 집안에 편백 사우나 있는 한옥 타운하우스, 매매가 4억 5천[어제TV]

이다해, 7년♥ 세븐이 두 번 반할 비키니 자태‥반려견과 물놀이 데이트

김경화, 심플 인테리어 대치동 집 공개 “집에서 운동화 신고 생활”(퍼펙트라이프)

박기량→야옹이작가, 억대 외제차 애마에 빠진 女셀럽들[이슈파인더]

‘10살연하♥’ 한예슬, 선베드 위에서 뽐낸 아찔 노출 패션…볼륨감 남다르네

‘여신강림’ 야옹이, 슈퍼카도 액세서리‥60kg→47kg 비포 애프터까지

EXID 하니→안희연, 성공적 2막…다 잘하면 어떡 하니 [스타와치]

외조·내조 역할 나누기는 옛말, 스타 부부는 맞벌이 중[스타와치]

“쯔위 팬클럽명을 왜?” 中 정풍운동, 대만·홍콩 연예인 타깃되나 [이슈와치]

‘예능 첫 고정’ 공효진, 탄소제로 실천가 ‘공블리’ 기대해 [TV와치]

‘3년만 출연’ 권민아에게 쓴소리, 복귀보다 신뢰도 회복이 먼저 [이슈와치]

“억지로 버티는 게임” 비투비, 자유를 갈망하는 ‘아웃사이더’[들어보고서]

피네이션 13세 고키 데뷔, 참신함이냐 무리수냐[뮤직와치]

날개 단 스트레이 키즈, 자타공인 ‘소리꾼’들의 예견된 비상[뮤직와치]

‘D.P.’ 강철부대 바통 잇는 ‘밀리터리 신드롬’ [TV와치]

‘솔로 데뷔’ DAY6 영케이, 마이데이 위한 영원의 세레나데[뮤직와치]

‘기적’ 박정민 “내 마음 속..

박정민이 임윤아, 이성민, 이수경과의 호흡 뒷이야기를 전했다. 영화 '기적&#..

백아연 “자가격리로 컴백 연기, 꿈이..

“빛나는 과거, 짐 아냐” 카라 품은 ..

구교환 “‘D.P.’ 배우들 나이 화제? ..

이효제 “강동원→소지섭 아역 수식어,..

‘악마판사’ 문유석 작가 “지성X김민..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